양도박사 2020 HOME CONTACT US
Home자료실참고자료
 
제목 :  얼어붙은 거래…8월 부동산업 매출액 7년만에 최대폭 감소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0.10.02  

(조세금융신문=연합뉴스) 최근 주택거래가 얼어붙으면서 부동산 업종 매출이 7년여 만에 가장 많이 줄었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8월 부동산업 생산지수(계절조정)는 한 달 전보다 6.7% 하락했다. 이는 2013년 7월(-8.1%) 이후 7년 1개월 만에 최대 폭 감소다.

 

부동산업 생산지수란 중개 수수료 등 부동산 업종의 매출액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로 아파트 거래가 활발할 때는 상승하고 침체할 때는 하락하고는 한다.

 

이 지수는 올해 2월(4.4%), 3월(-5.1%), 4월(-4.4%), 5월(0.3%)까지 등락하다 6월에 6.1% 급등했다. 이후 7월(2.5%)에 증가폭을 줄이더니 8월에는 마이너스로 떨어졌다.

통계청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한 정책이 나온 이후 8월 주택 거래가 감소했고 이에 중개수수료 등 부동산 매출액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임대차 계약갱신청구권제 시행에 전세가 낀 집에 대한 수요가 줄어든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기존 세입자가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면 새 집주인은 집을 사더라도 바로 입주하지 못하고 기다려야 한다.

 

8월 주택 거래는 전월 대비 40%가량 급감하는 등 최근 부동산 거래는 얼어붙은 모습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8월 주택 매매량은 8만5천272건으로 전달 14만1천419건보다 39.7% 감소했다. 수도권(4만3천107건)은 전달보다 43.1% 줄었고 서울(1만4천459건)은 45.8% 줄었다.

 

한편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8월 부동산중개업소 개업은 1천302건, 폐업 1천28건, 휴업은 69건으로 나타났다. 폐·휴업은 지난 7월 1천87건에서 8월 1천97건으로 소폭 늘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