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도박사 2020 HOME CONTACT US
Home자료실참고자료
 
제목 :  홍남기 “대규모 개발 대선 개발공약에 부동산 안정세에 영향 우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2.01.19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대선 주자들의 부동산 개발 공약이 관련 지역 부동산 가격 안정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1월 들어 일부 지역의 주택가격이 선거 과정에서의 대규모 개발 공약에 영향을 받는 조짐도 있다"라며 "정부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특이동향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시장 안정은 여야, 그리고 현 정부와 차기 정부를 떠나 모두가 추구해야 할 공통의 지향점이므로 어렵게 형성된 안정화 흐름이 훼손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대선 공약 발표 이후 일부 지역 부동산 시장은 반응을 보였다.

 

윤 후보가 GTX-A 노선 연장 지역으로 언급한 경기 평택은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이 1월 첫 주 0.04%에서 둘째 주 0.14%로 확대됐다. 단선전철 신설이 거론된 경기 안성의 상승률도 0.11%에서 0.22%로 올랐다.

 

한편, 홍 부총리는 전반적인 시장 상황에 대해서는 "하향 안정세로 속도 내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 12월 월간 아파트 실거래가 동향(잠정)을 보면 강남 4구가 2개월 연속 하락하며 하락 폭도 11월 -0.05%에서 12월 -0.86%로 확대된 데 이어 서울 -0.48%, 수도권 -1.09%, 전국 -0.91% 등 모두 하락세를 시현했다"고 말했다.

 

이어 "12월 전국 아파트 매매가 상승세도 전월비 -0.47%로 통계 집계 후 최대폭 둔화하고, 매수심리를 체감할 수 있는 12월 서울아파트 경매시장 낙찰률 역시 11월 62.2% 대비 15.3%포인트 하락한 46.9%로 연중 최저치를 다시 경신했다"고 말했다.

 

1월 둘째 주 주간 동향으로 봐도 서울에서 하락세를 나타낸 기초지방자치단체가 4개로 확대됐고, 한강 이북 지역에서 1년 반 동안의 가격 상승세가 멈췄다는 게 홍 부총리의 설명이다.

 

그는 “매매수급지수도 전국·수도권·서울 모두 매수자 우위를 유지하면서 6주 연속 하락했다”며 “이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2월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14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했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도 조기 금리 인상을 시사하고 있다”며 “향후 시장 여건 역시 부동산시장 하향 안정의 속도를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