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도박사 2020 HOME CONTACT US
Home자료실참고자료
 
제목 :  금감원, 주식부동산으로 가는 ‘빚투’ 막는다…긴급점검 실시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01.11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당국이 ‘빚투’로 과도한 유동성이 주식과 부동산시장에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긴급 점검을 실시한다. 신용대출과 전세자금 대출 추이를 확인하고 은행권이 제출한 가계대출 목표치도 점검할 계획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금감원과 시중은행 여신담당 임원들이 신용대출 관련 비대면 회의를 연다.

 

금감원은 최근 가계부채 증가율이 명목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헐씬 넘으면서 증가 속도 조절을 위한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또한 지난해 연말 가계대충 총량 관리를 위해 시중은행들이 한시적으로 중단했던 신용대출이 올해 들어 재개되면서 신용대출 증가 속도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신한, 국민, 하나, 우리, 농협은행 등 국내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일주일 만에 4500억원 넘게 증가했다. 신규 마이너스 통장 건수도 7400개를 넘어섰다. 이는 잠시 막혔던 신용대출 빗장이 열리면서 증시가 할황을 보이자 개인투자자들이 ‘빚투’에 나섰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은행권은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5% 안팎으로 조절하겠다는 내용의 ‘2021년 가계대출 관리 계획’을 금감원에 제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가계대출 급증 우려가 커진 만큼 은행권에 월별 가계대출 증가 목표치를 지키라고 주문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런 만큼 지난해 연말과 같은 극단적 가계대출 제한 조치는 아니더라도, 정부 규제 방침에 따라 은행권은 이번 연중 내내 까다로운 대출 관리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